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국립민속박물관28

또 한 분의 민속박물관 전설 이관호 선생이 떠난다 형은 언제나 웃는 얼굴이다. 찡그리는 모습을 본 적이 없다. 그가 떠난다. 떠나면서 그가 남기는 말을 전재한다. ************ 31년간의 출근! 오늘은 2022년 12월 30일, 올해도 오늘을 포함해 이틀 남았다. 내일이 토요일이니 올해 실제로 출근할 날은 오늘이 마지막 날인 것이다. 그러니 나에게는 아주 특별한 날이다. 오늘만 출근하면 이제 새벽 일찍 토끼눈을 비비며 출근할 준비를 하지 않아도 되기 때문이다. 31년간의 똑같이 반복된 경복궁 내에 있는 국립민속박물관으로의 출근! 92년 1월 첫 출근은 신공덕동에서, 93년부터 95년까지는 불광동에서, 그리고 95년부터 2000년까지는 상계동에서, 마지막 22년동안은 일산에서의 출근이었다. 이제 출근이라는 두 글자를 졸업해야 한다. 오늘이 마지막.. 2022. 12. 30.
계묘년癸卯年, 토끼띠를 맞이하는 2023년 [국립민속박물관] 옛사람들은 토끼를 어떻게 생각했나…'새해, 토끼 왔네' 특별전 김예나 / 2022-12-09 08:50:31 국립민속박물관, 계묘년 앞두고 토끼 관련 장식품·그림 등 70여 점 소개 https://k-odyssey.com/news/newsview.php?ncode=179540842528336 옛사람들은 토끼를 어떻게 생각했나…′새해, 토끼 왔네′ 특별전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바다에 가서 토끼 찾기′, ′뛰는 토끼 잡으려다 잡은 토끼 놓친다′, ′호랑이 없는 골에 토끼가 왕 노릇 한다′….우리 속담에는 토끼와 관련된 내용이 많다. k-odyssey.com 벌써 한 해가 저물고 2023년을 코앞에 두고 있으니, 내년은 간지로는 계묘년癸卯年이라, 때동물로는 토끼띠 해에 해당한다. 토끼는 실제 동.. 2022. 12. 11.
새를 한 쌍씩 새긴 조선후기 병풍 Six-panel Folding Screen on Flowers and Birds Late 19th century, Joseon dynasty Housed at the National Folk Museum of Korea In traditional Korean paintings depicting flowers, trees, and birds, a pair of male and female birds usually blend together to symbolize a good couple and a harmonious family. 화조도 6폭 병풍 花鳥圖六幅屏風 19세기 후반 국립민속박물관 꽃과 나무, 새 등을 그린 화조도에서 대개 새는 암수 한 쌍이 사이좋게 어우러져 금슬 좋은 부부와 화목한 가정을 상.. 2022. 11. 26.
추석 명절은 국립민속박물관과 함께~~~ 부산댁이 서울에서 자리를 잡아서 오랜만에 얼굴 보러 올라왔습니다. 어디를 갈 까 잠시 생각하다 왠지 국립민속박물관에 가면 보고 즐길 것이 풍성 할 것 같아, 박물관으로 향했습니다~~! 역시 역시~~~~ 날씨도 정말 좋았고, 다양한 명절 이벤트도 진행중이었고, 특별전시도 두 개나 진행 중이고, 사람들도 북적북적~~오길 잘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마침 실감형 콘텐츠 특별전 『한 여름밤, 신들의 꿈』 이 진행중이라 슝~~ 둘러 보았습니다. 판타지 느낌이 확 풍기는 전시명이 구미가 확 당기는데요? ㅎㅎㅎ 우리와 친숙한 민속 신앙을 주제로한 실감형 컨텐츠 전시입니다. 각 주제별 화려한 영상들이 인상적이었습니다. ‘이게 바로 국립민속박물관 영상 제작이다~~!!’하는 느낌! 실감형 콘텐츠 특별전 『한 여름밤, 신들.. 2022. 9. 9.
추억 소환 - 2017년도 국립민속박물관 전문인력양성교육(박물관 전시) 2017년도 국립민속박물관에서 진행했던 박물관 전문인력양성교육(박물관 전시) 에 참여한 적이 있었다. 교육은 3일 동안 진행했던 것 같고, 당시 팀장의 배려로 연구원이었지만 교육에 참여할 수 있었다. 마지막 날은 팀으로 앉아 자유 주제로 전시기획을 해 발표하는 날이었는데, 우리 팀 주제는 ‘이민사’였다. 아마도 같은 팀원인 한국이민사박물관 선생님 영향이 있지 않았나 싶다. 구체적으로 어느나라 이민이고, 어떻게 기획했는지는 기억은 나지 않는다. 다만 팀원 선생님들이 참 좋았던 기억이 있다. 한국이민사박물관 선생님, 스미스평화박물관 선생님, 독립기념관에 계시던 건생님 기억이 난다. 잘 지내시려나? 나를 기억하시려나? “선생님 안녕하세요. 저…아주 오래전에 국립민속박물관에서…구구절절…ㅎㅎㅎ” 교육을 진행하셨던.. 2021. 9. 27.
[국립민속박물관] 특별전시 / 부산, 바다와 뭍의 나들목 2021.08.27.(금) 국립민속박물관 / 특졀전시 저는 왜 이제야 이 전시를 보았을 까요! 이제라도 봐서 다행이라고 생각해야 할까요?! 국립민속박물관 특별전시 을 보고 왔습니다. 전시를 보고 난 다음 딱 드는 생각은 '아~~ 부산 가고 싶다.' 였습니다. 그리고 전시도 전시이지만 전시를 보는 사람들을 보는 재미도 있었습니다. 영도대교 사진을 보면서 한참을 이야기 나누던 어머니들, 다리 네 개 달린 금성 텔레비전을 보면서 추억에 빠져 들던 아저씨, 범표 고무신을 보면서 어렸을적 검정고무신 신던 이야기를 하던 친구분들, 옛 부산 지도를 보며 한참동안 자기 마을을 찾던 가족들. 이렇게 관람객들의 전시물과 연관된 추억거리만 모아도 재밌는 이야기 한보따리가 될 듯 합니다. 여러분들도 부산과 추억이 있으신 분들.. 2021. 8. 29.
반응형